'양조위는 역시 내 이상형'에 해당되는 글 1건

  1. 2007.11.23 색, 계 (色, 戒: Lust, Caution, 2007) (1)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
왕 치아즈(탕웨이)가 일본식 주점의 다다미방에서 리(양조위) 앞에 서서 이 노래를 불렀더랬다.
제목을 알아보니,  천애가녀(天涯歌女)였구나.
ost에 왜 이게 빠졌는지 모르겠다.
화양연화 ost는 참 잘 만들어졌는데, 색계 ost는 뭔가 조합이 엉성하다.
이렇게 감정선이 미묘한 영화는 다이알로그가 함께 들어가줘야하는데,
이거 담당한 사람이 뭘 잘 모르네.
내 보기엔 이 노래가 핵이 되어야 마땅한데, 단지 나만의 생각인가.
가사가 참 좋았는데, 샅샅이 뒤져도 알길이 없네. 꼭 내가 의뢰를 해야겠어! 버럭.
영화 종반부에 접어들었을 때, 그녀가 이 노래를 어찌나 사람 마음 애잔하게 부르는지
보는 당시에도 이런 여자를 어떻게 버릴 수 있겠나 싶었는데,
지금도 이 장면이 자꾸만 떠오르고 남사스럽게 눈물이 슬몃 나오는거다.
나에게는 최고의 장면이었다.


믿고 의지할 사람 한명 없고, 여지껏 자신의 힘이 되어줄거라 믿었던 일본은 폐색이 짙어가고,
그걸 모르는 바 아니면서 나날이 힘이 커지는 반일 무리들을 색출해내야 하는
고통과 두려움 속에 처한 한 남자에게 한 여인이 노래를 한다.
고난속에서도 꿋꿋하고 진실한 사랑을 하며 옆에 머물겠다고.
이 노래를 듣는 순간, 참으로 굳게 믿었을텐데.
마지막 구겨진 침대보 너머로 처참한 표정으로 망연히 서있던 리의 표정을 잊을 수가 없다.
그는 곧 일본이 폐망하여 목숨으로 죄값을 치뤘을지도 모른다.
어떻게 살아졌더라도, 평생을 구겨진 침대보같은 마음으로 생을 마감했을지도.
그 어떤 희망도 없이 말이다.
마음 속에 더이상 누군가 들어올 수 없는 삶을 사는 것처럼 지옥같은 건 없다고 본다.
그런 의미에서 죽은 왕 치아즈보다 리에게 더 연민이 드는 건 부정하지 못하겠다.


간절히 사랑하면 이렇게 이별이 어려운데,
몇번을 사랑했다 자랑스레 말하는 사람들은 그때마다 일어나는 이별의 순간은
어떻게 견뎌낸걸까. 그들에게는 이별조차 없었나.
나는 단 한번도 죽을만큼 힘이 들던데.
짧은 시간. 연애경험이 난무하는 사람이 꺼려지는 요즘이다.



책에서 이런 문장을 보았었다.


나와 함께 늙어갑시다.
최고의 순간은 아직 오지 않았으니.



함께 늙어가는 것이 쉽지 않음을 절감하고 나니,
이 글이 가슴에 사뭇치더라.
도서관에서 이거 보고 주책맞게 울었던 기억이 새삼 떠오르네.



ps) 나 역시 반했던 명대사

 리(양조위) / 당신을 기다리는 것으로 나를 고문하고 있었소.
                 / 당신이 돌아와 준게 내겐 선물이오.

흠 어찌보면 전형적인 작업용어지만, 양조위가 했잖아 ㅠ_ㅠ
아 정말. 둘째부인이라도 되겠어요. ㅠ_ㅠ


 왕치아즈(탕웨이) / 퍼거슨 가로 가요.

이 말 서글프더라.
그나저나 탕웨이는 정말 차세대 기대주로구나.
여배우는 장쯔이에서 끝나는 줄 알았더니, 탕웨이...몸서리치게 연기 너무 잘해.
마작할 때 무료한 듯 경쾌한 몸놀림.
화투장도 모르는 내가 마작을 배우고 싶더라니까. 흑



씨네 21 인터뷰


[경향신문] 실화 바탕 영화 ‘색계’ 개봉 떠들썩한 중국












신고
글.사진_ 완전한기쁨 트랙백 0 : 댓글 1